신남철 문장선집

  • 출판부도서
  • 인문
    • 기획도서
    • 동아시아자료총서
  • 신남철 지음
  • 정종현역자
출간일 2013-05-31
ISBN 978-89-7986-734-3
면수/판형 변형판 223x152·764쪽
가격 25,000원
  • yes24
  • 알라딘
  • interpark
  • 교보문고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근대 한국의 ‘인문학 지식’ 제도의 전개 과정을 이해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식민지 시기와 해방 직후, 분단기를 살았던 신남철의 삶과 학문, 그리고 잊혀진 그의 작품을 발굴하고 정리한 귀중한 책!

     

    책 발간의 의의

    이 책은 한국의 1세대 근대철학 연구자인 신남철(申南澈, 1907-1958)의 시, 소설, 기행문, 번역, 평론, 논문 등의 글을 총 망라하여 엮은 것이다. 신남철은 대학이라는 제도와 관련된 근대 한국의 ‘지식 제도’의 전개를 개인의 차원에서 보여주는 하나의 기호이다. 그는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 철학과의 제3회 졸업생으로 경성제대 조수(1931-32), 동아일보 기자(1933-1936), 중앙고보 교유(敎諭, 1937-1945) 등을 역임하며 식민지 학계와 저널리즘에서 활동하였으며, 해방 직후에는 경성대학 및 서울대 사범대학 교수로 재직하다가 ‘국대안’ 파동을 거쳐 1947년경을 전후하여 월북, 북한의 김일성종합대학 교수와 최고인민회의 법제의원 등을 역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신남철의 사상과 학술 활동의 궤적을 추적하는 것은 식민지 시기와 해방 직후, 분단기를 살았던 특수한 한 개인의 삶과 학문을 문제삼는 차원을 넘어서, 근대 한국의 ‘인문학 지식’ 제도의 전개 과정을 이해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한국의 초기 철학자들의 사유 체계를 연구한 강영안은 신남철 등의 초창기 서양철학 전공자들이 철학함을 통해서 서구의 근대성을 습득하고 구현하였으며, 근대성의 문화를 일구는 작업을 수행했다고 신남철의 철학 연구의 의미를 명료화한 바 있다. 문학 쪽에서도 주목할 만한 연구가 제출되었다. 최근 김윤식 교수는 <임화와 신남철>에서 카프의 공백기에 신남철(경성제대)의 신문학사에 대한 개입과 그를 통해 촉발된 임화의 문학사 작업의 장면을 포착하여 문학(사)와 철학(사)의 관련을 제시한 바 있다.신남철의 문제성은 철학, 문학이라는 분과학문의 영역에만 한정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서구 근대철학을 전공한 1세대 철학연구자로 서구철학의 소개와 연구에도 열정적이었지만, 조선 사회라는 특수한 공동체를 보편의 세계(사)와의 관련 속에서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이러한 노력은 지속적인 역사연구 방법에 대한 관심으로 표출되었다. 신남철은 철학, 역사, 문학의 인문학과 마르크시즘을 위시한 당대의 사회과학의 영역을 넘나들며 자신의 지식을 형성하고 실천하고자 한 종합지식인이었다. 그는 보수와 진보에 대해서 사유하면서 자신의 철학으로 ‘딛고 넘어가자’라는 명제를 제시한다. 그는 “딛고만 있으면 보수적이 아닐 수가 없고 넘을려면 거점이 없어서는 아니된다”고 말한다. 늘 새로워야 하지만 “자꾸 흐르기만 하면 썩지는 않을지 모르나 완성은 바랄 수가 없다”고 적고 있다. 그는 이 ‘딛고 넘어가자’를 단순한 중용도 또한 초월도 아닌 “완성을 약속하는 건설을 군데군데 남겨놓으면서 가는” ‘영원한 진보’로 명명하고 있다.

     

    그의 저술에 등장하는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강조와 월북의 행적 때문에 신남철에게는 조금은 경직된 마르크시스트의 형상이 부여되어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의 글과 행적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저 ‘딛고 넘어가자’의 변증법적 실천이다. 신남철은 <역사철학>(1948), <전환기의 이론>(1948) 두 권의 단행본을 출판하였고, 1920년대 후반부터 1957년까지 30여 년간 지속적으로 글을 썼다. 이 책에는 <역사철학> 이외의 글들이 수록되어 있다. 본 선집은 가독성을 위해 표기법을 현재의 맞춤법으로 고치고, 의미가 통하지 않는 어휘를 제외하고는 가능한 한 한자를 한글로 변환하여 일반 독자들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신남철에 주의를 기울여온 연구자들도 보지 못한 글들이 여러 편 발굴되어 수록되었으며, 북한의 <근로자>에 실린 세 편의 글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반동적 사상의 침식], [실용주의 철학은 미제 침략의 사상적 도구], [연암 박지원의 철학사상]은 모두 처음 소개되는 것이다. 이외에도 ‘夢朝’ ‘凉山’ 등 신남철이 사용했던 호를 필명으로 기명한 글들도 여러 편 발굴하여 수록하였다. 모쪼록 이 선집이 신남철 개인에 대한 연구뿐만 아니라 한국의 학술사 및 지식사 연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신남철

    1907년 경기도 경성부(서울)에서 출생했다. 경기도 양평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며, 중앙고보를 거쳐 1926년 경성제국대학 예과 법문학부에 입학했다. 1931년 경성제국대학 철학과 졸업(3회)과 동시에 대학원에 진학하여 철학과 조수로 근무했다. 이후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하였으며 모교인 중앙중학 교원으로 이직하였다. 1945년 이후 경성대학, 서울대 교수를 역임하고 1947-8년경 월북하여 북한에서 김일성 종합대학 철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1957년 북한 최고인민회의 법제의원으로 선임되었으나 1958년 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서로 <역사철학>(1948), <전환기의 이론>(1948) 등이 있다.

    정종현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0년부터 1년간 교토대학 인문과학연구소에서 외국인연구자로 일본 제국대학의 조선인 유학생에 대해 연구했으며, 현재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동양론과 식민지 조선문학>, <제국의 기억과 전유>, 주요 논문으로 「사실, 과학 그리고 문학의 신생」, 「신남철과 대학제도의 안과 밖」, 「일본 제국대학의 조선유학생 연구(1)」 등이 있으며, 공저서 <문학과 과학> 공역서 <조선만화-100년 전 조선, 만화가 되다> 등이 있다.

최근검색도서

관심도서

TOP
출판부홈 카테고리 최근검색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