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상도서

학문이 서로 돕는다는 것

  • 출판부도서
  • 인문
    • 기획도서
    • 총서
  • 박승억 지음
출간일 2022-03-10
ISBN 979-11-5550-504-5 93130
면수/판형 변형판 135x203·360쪽
가격 24,000원
2022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세종도서 학술부문
  • yes24
  • 알라딘
  • 교보문고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전문화의 시대에도

    보편학을 향한 열망은 

    여전히 유효하다

    두 선견자의 문제의식과 제안을 바탕으로

    파편화된 학문들의 실천적 협력을 도모할

    메타이론으로서 보편이론의 가능성을 타진하다

     

    지식의 전문화ㆍ분업화로 인해 초래된 ‘학문 간 장벽’의 문제는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이에 대응해 종종 회자되곤 하는 ‘융합(convergence)’이란 개념 속에는 분과 학문 체제가 가진 탐구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학문론적 의미가 담겨 있다. 그러나 실제 학문 현장에서 그 실천이 과연 순조로운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인 의견이 적지 않다.

     

    이 책은 에드문트 후설(E. Husserl)의 ‘현상학(Phenomenology)’과 루트비히 베르탈란피(L. v. Bertalanfy)의 ‘일반체계이론(General System Theory)’에 대한 연구를 통해 ‘학제 간 협력’의 조건들을 구체화해본 시도다. 후설의 현상학은 인문학(철학) 영역에, 베르탈란피의 일반체계이론은 자연과학(생물학) 영역에 터를 두고서 환원주의에 의거하지 않은 채 각각 ‘보편’을 지향한 메타이론이었다. 저자는 학문론의 차원에서 두 이론의 주요 개념과 맥락들을 면밀히 비교ㆍ분석한 뒤, 후설과 베르탈란피가 개별 탐구 영역의 ‘고유성’을 인정하면서도 이론들 상호 간의 ‘구조적 동형성’을 드러내는 시도들을 이어왔다고 말한다. 또한 이렇게 서로 다르되 유기적으로 연결된 이론 체계들 간의 상응관계를 해명하는 작업이 바로 학제 간 협력이라는 화두를 풀어가는 첫 번째 토대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인간 지성의 발전을 염두에 둔 이들에게 ‘학문이 서로 돕는다는 것’의 의미를 성찰해보는 계기가 되어줄, 성균관대학교출판부 학술기획총서 ‘知의회랑’의 스물다섯 번째 책이다.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박승억

    성균관대학교 철학과에서 현상학과 학문이론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트리어대학 박사후 연구원과 청주대학교 교수를 거쳐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기초교양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철학연구회 논문상’, ‘한국연구재단 창의연구 논문상’ 등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첨단 기술과 인문학의 상관관계에 토대를 두고, 인간의 현실적 삶에 철학이 기여해야 할 역할을 화두 삼아 연구와 저술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가치전쟁』, 『학문의 진화』, 『렌즈와 컴퍼스』, 『디지털 철학』(공저), 『찰리의 철학 공장』 등의 저서와 『20세기 수학자들의 초상』 등의 역서가 있다.

최근검색도서

관심도서

TOP
출판부홈 카테고리 최근검색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