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과 서, 마주보다 : 동서양 문화를 읽는 열 가지 키워드

  • 출판부도서
  • 인문
    • 기획도서
    • 동아시아학술원총서
  • 한국서양문화교류연구회 지음
출간일 2011-11-08
ISBN 978-89-7986-889-0 93000
면수/판형 신국판(152 X 225)·296쪽
가격 16,000원
  • yes24
  • 알라딘
  • interpark
  • 교보문고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동과 서’ 사이에 열 개의 키워드로 징검다리를 놓고오고가는 문화의 의미와 맥락을 되짚다

     

    오늘날 ‘동과 서’라는 지역적 경계의 의미는 사실상 무색해졌다. 하지만 사람들의 머릿속 어딘가에 남아있는 그 추상적인 구분으로 인해 두 문화는 같기도 하고 다르기도 하며, 그래서 오고가기도 하고 아예 서로를 막아서기도 한다. 이러한 인식의 경계는 아직 또렷하다. 이에 이 책은 문화교류의 의미를 탐구하는 열 명의 연구자들이 ‘동과 서’의 문화를 ‘객관적인’ 포즈로 마주보게 한 뒤 비교하고 대비시킨 결과의 보고서다. 각각 ‘교양culture’ ‘몸body’ ‘양가성ambivalence’ ‘환상성fantasy’ ‘소통communication’ ‘성상icon’ ‘연희play’ ‘소유possession’ ‘활자type’ ‘트렌드trend’라는 열 개의 관측점에서 그 흥미로운 대면의 얼개를 짠다.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에서 꾸준히 기획하여 펴내고 있는 동아시아학술원총서의 열 번째 책이다.

     

    ‘교양’의 장에서는, 서구에서 형성된 교양의 개념을 추적해보고, 현재 한국에서 통용되는 교양의 의미를 비판적으로 고찰함으로써 그 개념의 오리엔탈리즘까지 반성한다. ‘몸’의 장에서는 스토아철학과 동양의학(한의학)에서 각각 몸을 바라보는 관점들을 대비시키면서 동과 서가 전망했던 마음과 영혼의 문제까지 진입한다. ‘양가성’의 장에서는 여러 예술작품(회화?조각?영화 등)에 나타난 괴물(불가사리)의 형상을 관찰하면서 각각의 이미지가 내포한 의미의 양가성을 정리해낸다. ‘환상성’의 장에서는 동과 서의 판타지 장르를 본격적으로 다루면서 환상의 의미에 내포된 같고 다름을 분석해낸다. ‘소통’의 장에서는 의사소통의 차원에서 동양과 서양을 분석한다. 동양은 이심전심의 고맥락 차원, 서양은 여전히 분석적이어야만 하는 저맥락 차원으로 구별하여 선명한 대비를 노린다. 또한 ‘성상’의 장에서는 각각 이콘화와 부적이, ‘연희’의 장에서는 동제洞祭와 카니발이, ‘소유’의 장에서는 음식문화가 ‘활자’의 장에서는 목판?금속활자가, ‘트렌드’의 장에서는 한창 기세등등한 한류韓流가 동과 서 비교의 객관적 매개체로 등장한다.

     

    동서양 문화가 서로 마주보는 지점에서우리 것만이 아닌, 우리의 학문을 비로소 돌이켜 생각하다.

    ‘동과 서’에 대한 총체적인 조감은 우리 안에서 우리를 다시 보게 만든다. 서로를 상대화하며 비판적인 검토 끝에 도달하여 할 곳은 다시 ‘지금 여기’이기 때문이다. 이 책의 여는 글을 쓴 정수일 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도 지금은 “세계 속의 한국”의 차원을 넘어 “한국 속의 세계”에 담긴 ‘내재적 세계성’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임을 강조하고, ‘보편적인 민족주의’의 관점 하에서 중심 잡힌 연구가 진행되기를 고대한다.이러한 문제의식은 여기 실린 열편의 글들을 고루 관통한다. 주로 서양인문학(외부)을 전공한 집필진들이 관심의 촉각을 ‘나, 우리’(내부)에게로 돌리도록 추동한 것도 ‘내 안의 타자들’을 환기함으로써 ‘진정한 나’를 반성하기 위함에 다름 아니다. 이럴 때 맥락과 의미 없는 외부 학문이나 고립된 나만의 학문은 비로소 극복되기 시작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 것만이 아닌, 우리의 학문을 돌이켜 생각해야만 하는 이유다.

     

    ■ 집필진 소개(원고 게재 순)|

    한국서양문화교류연구회

    홍덕선__성균관대학교 문과대학장

    정수일__(사)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

     

    01__김연순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독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혼성적 실재의 원리적 고찰로서 혼성화의 자기조직화」 「통섭의 인문학으로서 문화학」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기계인간에서 사이버휴먼으로』 『하이브리드컬처』(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문화학의 이해』가 있다.

     

    02__박규현

    프랑스 파리8대학에서 불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희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모리스 블랑쇼에게 있어서 광기의 글쓰기」 「재난의 경험으로서의 글쓰기」 「비-현전으로서의 책의 문제」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모리스 블랑쇼에 대하여』 『연애, 그 유혹과 욕망의 사회사』 『노년의 역사』(공역) 등이 있다.

     

    03__박정만

    미국 일리노이대학에서 연극사·현대 미국드라마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엘리자베스 시대의 세계관과 그 디오라마: 지구 극장의 ‘천국’ 12궁도」 「제임스 헌의 ‘진실을 위한 예술’론과 휴머니즘: Margaret Fleming에서의 사회적 혼혈 이슈와 여성 문제」 「Reconsidering ‘A New Mark’ in American Drama: William Vaughan Moody’s The Great Divide」 「Mule Bone Kills the Turkey: Hurston and Hughes’s Artistic Contention on Black Fold Comedy」 「Remapping the Korean Theatre Tradition: A Case Study of Gwolhui, a Theatre of the Confucian Students in the Chosun Dynasty」(A&HCI 등재지 수록) 등이 있다.

     

    04__안상원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독문학·독일시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책 미디어의 발전과 독서문화의 변화」 「성스러운 밤의 표상」 「종교적 상징과 예술사물」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시티컬처노믹스』 (공저) 『하이브리드컬처』 (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어떻게 이해할까, 로코코』 『어떻게 이해할까? 로마네스크』 등이 있다.

     

    05__이노미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비교문화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비교문화연구의 이론과 실제」 「한·일 가치관을 통해본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갈등양상」 「비교문화적 관점에서 본 조선과 서구의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외국인 텍스트에 나타난 서울의 도시표상에 관한 연구」 「손짓언어에 관한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인지능력 평가연구」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손짓, 그 상식을 뒤엎는 이야기』 『말하는 문화』 『시티 컬처노믹스』(공저) 『동아시아의 문화표상』(공저) 『헬로 호주』 『헬로 중국』 등이 있다.

     

    06__이규영

    러시아 인문과학대학에서 종교문화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러시아 종교문화의 신비주의 양상 속에 나타난 합일에 대한 이상」 「기독교 수용에서 17세기까지 러시아 종교문화의 금욕주의 형상 연구」 「종교예술로서 이콘의 미학성 연구: 숭고미(I. Kant)를 중심으로」 등이 있다.

     

    07__김화임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독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문화경영의 대상영역에 관한 소고」 「독일 공공극장 운영의 향방-경영과 마케팅의 도입」「베를린 민중극장에서의 예술적, 세계관적 논쟁」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의 문화개념과 문화정책」「문화경영의 문화학적 전환」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독일문화와 예술(상)』(공저) 『하이브리드 컬처』(공저)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컬처 매니지먼트』 『식인종들』 『서푼짜리 오페라』 등이 있다.

     

    08__김기일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프랑스 현대연극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발레리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몰리에르의 ‘거짓 신앙가’에 나타난 극중극을 통해본 인물 연구」 「연극과 이미지의 소통」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알자스 문화예술』(공저) 등이 있다.

     

    09__신종락

    독일 카셀대학에서 문학과 미디어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출판유통진흥원 연구원을 지냈으며, 성균관대·중앙대·경원대 등에서 문학·문화·미디어·영화·출판·저작권·콘텐츠 기획론 등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독일나치 망명시기의 출판상황과 망명출판사」 「독일 출판산업의 동향과 전망」 「Das Drama Sauspiel von Martin Walser und die Gesellschaft der 60er und 70er Jahre」 「지식인의 문학적인 삶과 출판가로서의 작가」 등 다수의 글들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Selbstverlag im literarischen Leben des Exils in den Jahren 1933-1945』 『해외서점과 출판』 『한국과 독일의 출판문화산업』 『독일의 문학과 출판』 등이 있다.

     

    10__정혜선

    숙명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역사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도쿄대학교 문학부에서 박사후과정을 밟았다. 현재 성균관대 인문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며, 성균관대·연세대 등에서 일본사·동아시아 역사와 문화·세계사 등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전쟁시기 일본 사법관료의 전향인식과 천황제신앙」 「한일사상과 문화, 그리고 21세기 한국 문화도시-신명, 평화, 자연스러움」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한국인의 일본사』 『일본공산주의운동과 천황제』 『일본사 다이제스트100』 『시티컬처노믹스』(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세계지도로 역사를 읽는다』 등이 있다.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한국서양문화교류연구회

    ․ 홍덕선__성균관대학교 문과대학장 ․ 정수일__(사)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 01__김연순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독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혼성적 실재의 원리적 고찰로서 혼성화의 자기조직화」 「통섭의 인문학으로서 문화학」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기계인간에서 사이버휴먼으로』 『하이브리드컬처』(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문화학의 이해』가 있다. 02__박규현 프랑스 파리8대학에서 불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희대학교 아프리카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모리스 블랑쇼에게 있어서 광기의 글쓰기」 「재난의 경험으로서의 글쓰기」 「비-현전으로서의 책의 문제」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모리스 블랑쇼에 대하여』 『연애, 그 유혹과 욕망의 사회사』 『노년의 역사』(공역) 등이 있다. 03__박정만 미국 일리노이대학에서 연극사·현대 미국드라마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엘리자베스 시대의 세계관과 그 디오라마: 지구 극장의 ‘천국’ 12궁도」 「제임스 헌의 ‘진실을 위한 예술’론과 휴머니즘: Margaret Fleming에서의 사회적 혼혈 이슈와 여성 문제」 「Reconsidering ‘A New Mark’ in American Drama: William Vaughan Moody’s The Great Divide」 「Mule Bone Kills the Turkey: Hurston and Hughes’s Artistic Contention on Black Fold Comedy」 「Remapping the Korean Theatre Tradition: A Case Study of Gwolhui, a Theatre of the Confucian Students in the Chosun Dynasty」(A&HCI 등재지 수록) 등이 있다. 04__안상원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독문학·독일시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책 미디어의 발전과 독서문화의 변화」 「성스러운 밤의 표상」 「종교적 상징과 예술사물」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시티컬처노믹스』 (공저) 『하이브리드컬처』 (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어떻게 이해할까, 로코코』 『어떻게 이해할까? 로마네스크』 등이 있다. 05__이노미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비교문화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비교문화연구의 이론과 실제」 「한•일 가치관을 통해본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갈등양상」 「비교문화적 관점에서 본 조선과 서구의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외국인 텍스트에 나타난 서울의 도시표상에 관한 연구」 「손짓언어에 관한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인지능력 평가연구」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손짓, 그 상식을 뒤엎는 이야기』 『말하는 문화』 『시티 컬처노믹스』(공저) 『동아시아의 문화표상』(공저) 『헬로 호주』 『헬로 중국』 등이 있다. 06__이규영 러시아 인문과학대학에서 종교문화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러시아 종교문화의 신비주의 양상 속에 나타난 합일에 대한 이상」 「기독교 수용에서 17세기까지 러시아 종교문화의 금욕주의 형상 연구」 「종교예술로서 이콘의 미학성 연구: 숭고미(I. Kant)를 중심으로」 등이 있다. 07__김화임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독문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하이브리드미래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문화경영의 대상영역에 관한 소고」 「독일 공공극장 운영의 향방-경영과 마케팅의 도입」「베를린 민중극장에서의 예술적, 세계관적 논쟁」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의 문화개념과 문화정책」「문화경영의 문화학적 전환」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독일문화와 예술(상)』(공저) 『하이브리드 컬처』(공저)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컬처 매니지먼트』 『식인종들』 『서푼짜리 오페라』 등이 있다. 08__김기일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프랑스 현대연극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발레리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몰리에르의 ‘거짓 신앙가’에 나타난 극중극을 통해본 인물 연구」 「연극과 이미지의 소통」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알자스 문화예술』(공저) 등이 있다. 09__신종락 독일 카셀대학에서 문학과 미디어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출판유통진흥원 연구원을 지냈으며, 성균관대·중앙대·경원대 등에서 문학·문화·미디어·영화·출판·저작권·콘텐츠 기획론 등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독일나치 망명시기의 출판상황과 망명출판사」 「독일 출판산업의 동향과 전망」 「Das Drama Sauspiel von Martin Walser und die Gesellschaft der 60er und 70er Jahre」 「지식인의 문학적인 삶과 출판가로서의 작가」 등 다수의 글들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Selbstverlag im literarischen Leben des Exils in den Jahren 1933-1945』 『해외서점과 출판』 『한국과 독일의 출판문화산업』 『독일의 문학과 출판』 등이 있다. 10__정혜선 숙명여자대학교 대학원에서 역사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도쿄대학교 문학부에서 박사후과정을 밟았다. 현재 성균관대 인문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며, 성균관대·연세대 등에서 일본사·동아시아 역사와 문화·세계사 등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전쟁시기 일본 사법관료의 전향인식과 천황제신앙」 「한일사상과 문화, 그리고 21세기 한국 문화도시-신명, 평화, 자연스러움」 등이 있고, 주요 저서로는 『한국인의 일본사』 『일본공산주의운동과 천황제』 『일본사 다이제스트100』 『시티컬처노믹스』(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세계지도로 역사를 읽는다』 등이 있다.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머리말_‘동과 서, 학문의 변신’_홍덕선

    여는 글_‘학문, 우리 것만이 아닌, 우리 것부터_정수일

     

    첫 번째 키워드 ‘교양culture’

    __한국의 교양과 서구화 | 김연순

     

    두 번째 키워드 ‘몸body’

    __동서양, 몸의 사유 : 스토아와 동양의학 | 박규현

     

    세 번째 키워드 ‘양가성ambivalence’

    __죽거나 죽지 않거나 : 불가사리 전설을 통해 본 괴물(성)의 양가적의미와 한국적 정서 | 박정만

     

    네 번째 키워드 ‘환상성fantasy’

    __판타지, 다양한 문화의 소통 공간 | 안상원

     

    다섯 번째 키워드 ‘소통communication’

    __숨겨진 말들, 문화를 놓치다 : 동ㆍ서양 문화 간 커뮤니케이션 갈등유형에 대한 구조적 탐색 | 이노미

     

    여섯 번째 키워드 ‘성상icon’

    __이콘과 부적, 성스러움과 상징의 문법들 | 이규영

     

    일곱 번째 키워드 ‘연희play’

    __동제洞祭와 카니발 속 ‘나’와 ‘집단’| 김화임

     

    여덟 번째 키워드 ‘소유possession’

    __‘먹다’와 ‘소유하다’의 문화적 맥락 | 김기일

     

    아홉 번째 키워드 ‘활자type’

    __금속활자의 발명, 문화의 전파 | 신종락

     

    열 번째 키워드 ‘트렌드trend

    ’__한류, 새로운 대중문화 | 정혜선

     

    집필진 소개

최근검색도서

관심도서

TOP
출판부홈 카테고리 최근검색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