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상도서

수용소와 음악

  • 출판부도서
  • 인문
    • 기획도서
    • 총서
  • 이경분 지음
출간일 2021-03-31
ISBN 979-11-5550-467-3 93900
면수/판형 변형판 135x203·428쪽
가격 25,000원
2021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세종도서 학술부문
  • yes24
  • 알라딘
  • 교보문고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음악을 아름다움의 상징이자

    평화의 상징으로 여기는 단순한 생각은

    이 책을 읽은 후 의문으로 바뀔 것이다

    반도―구루메―테레지엔슈타트―아우슈비츠

    전쟁의 참화 속에서 수용소 하늘 위로 울려 퍼지던

    모순 가득한, 생존과 일상의 오케스트라 선율들

     

    음악이 인간에게 선사하는 것은 무엇일까. 아름다움일까, 사랑일까, 평화일까. 이 책은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 속에서 인신이 구속되고, 나아가 극단적 처지로 내몰린 수용소 인간들에게 음악은 과연 어떤 의미였는가를 탐색한 문제작이다.

     

    여기서 전쟁이란 전 인류가 관여되었던 제1ㆍ2차 세계대전을, 수용소란 일본의 독일군 포로수용소들과 나치에 의해 홀로코스트가 자행된, 저 비극의 장소 테레지엔슈타트와 아우슈비츠를 가리킨다. 이 무슨 아이러니인지 전쟁의 참화 속에서도 수용소 하늘 위로는 수준 높은 오케스트라 선율이 울려 퍼지고 있었다. 언젠가 엄밀한 자료 조사와 연구 끝에 ‘문제적 지휘자’ 안익태의 두 얼굴을 학계와 시민사회에 보고했던 저자는 이번 책에서 언제나 그렇게 수용소들의 시공을 채우고 있던, ‘모순 가득한’ 음악의 얼굴에 주목한다.

     

    그 음악은 선전을 위해 허용된 공간에서 수감 생활의 무료를 달래고 친교의 도구로 사용되었음을 물론, 가장 처절한 폭력과 살인의 백그라운드 뮤직이 되어야만 했으며, ‘음악〓밥’이란 표현처럼 생존의 수단이 될 수도 있었고, 동시에 처참한 지옥 바깥에 자유로운 세상이 있음을 알게 해주는 희망의 메시지가 될 수도 있었다. 수용소에서 음악은 그렇게 거의 ‘모든 것’이 될 수 있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평화를 상징하는 음악과 폭력의 공간으로 대비되는 수용소. 이 모순 공존의 사건을 직시하면서 인간 역사에 대한 성찰의 계기를 마련해보자. 성균관대학교출판부 학술기획총서 ‘知의회랑’의 열일곱 번째 책.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이경분

    음악과 문학을 함께 공부할 수 있는 독일 마르부르크대학에서 「나치 시기 독일의 망명 음악과 문학」이라는 논문으로 음악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제2차 세계대전 중 독일 음악가들이 나치를 피해 전 세계로 도피할 때 오히려 독일로 들어가 지휘했던 안익태의 활동을 예사로이 여기지 않고, 독일 연방아카이브에서 조사ㆍ연구한 끝에 ‘일본 지휘자’ 안익태 자료를 발굴하여 『잃어버린 시간 1938~1944』(2007)이란 책으로 발표했다.

     

    2010년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HK연구교수로 재직하면서 안익태와 일본의 관계뿐 아니라 한국ㆍ일본ㆍ독일의 음악 문화 교류 전반으로 연구의 지평을 넓혀나갔다. 제1차 세계대전 중 일본의 포로가 된 독일ㆍ오스트리아 군인들의 놀라운 음악 활동에 주목하게 된 것은 이때부터다. 이후 수용소 음악에 대한 관심은 한국전쟁 시기 거제도 포로수용소로 옮겨 갔고,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학술연구교수로 재직하면서 거제 포로수용소의 음악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주요 저술로 나치제국의 음악 정책에 관한 『망명 음악, 나치 음악』(2004), 『프로파간다와 음악』(2009) 등이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 「6.25전쟁기 거제 포로수용소의 음악, 냉전 이데올로기와 노래」, 「베를린의 한국 음악 유학생 연구」, 「독일제국권에서 일본제국권으로 온 망명 음악가 연구」, 「일본에서의 윤이상」, 「북한의 망명 음악가 정추 연구」 등이 있다.

  • 책소개 작가소개 목차 미디어서평
  • ◇ 글의 흐름 ◇

     

    프롤로그

    <제1부 일본 포로수용소의 음악>

    제1장 칭다오의 제1차 세계대전과 독일ㆍ오스트리아 포로

    제2장 포로 음악가, 레퍼토리와 청중

    제3장 유럽 포로들이 베토벤 9번을 ‘일본 초연’하다

    제4장 관용적 포로 정책과 비인간적 포로 학대

    제5장 영국 포로수용소의 음악 연주

    제6장 관동대지진 시기의 나라시노수용소

    제7장 일본 포로수용소에서 음악의 평화적 역할

    <제2부 테레지엔슈타트의 음악>

    제1장 테레지엔슈타트의 인상과 실체

    제2장 게토 수용소라 칭하는 이유

    제3장 거짓 공장 테레지엔슈타트에서의 삶

    제4장 테레지엔슈타트의 음악 문화 활동의 변천사

    제5장 절정기의 레퍼토리, 연주 단체, 청중, 인기 음악

    제6장 테레지엔슈타트의 뛰어난 작곡가들

    제7장 테레지엔슈타트 게토 수용소에서 음악의 역할

    <제3부 아우슈비츠의 음악>

    제1장 살인 공장 아우슈비츠

    제2장 살인자와 음악

    제3장 아우슈비츠의 수용소 오케스트라들

    제4장 아우슈비츠의 여성 음악가들

    제5장 살인 공장의 레퍼토리, 나치가 원하는 음악

    제6장 아우슈비츠에서 음악의 역할

    제7장 수용소 제국의 음악

    에필로그

    주ㆍ참고문헌ㆍ찾아보기

    총서 ‘知의회랑’을 기획하며

     

최근검색도서

관심도서

TOP
출판부홈 카테고리 최근검색도서